Posts

2020년 11월 셋째주의 블로그

Image
이번주의 하이라이트를 요약해 보자면, (이번주 후반부부터 비가 오고 날씨가 추워졌다.) 월요일엔 국민대에서 실크스크린 대면수업을 진행했고, 화요일에는 서울대 수업에서 성정기 디자이너님이 특강을 하셨다. 수요일에 예정되었던 홍대 대면 수업 몇시간 전에 확진자가 나와 대면수업이 취소되었으며, 금요일에는 새로만든 '선녀와 새우튀김'의 프린트를 사고싶다며 뉴욕에서 연락이 왔다. 토요일 수업에서는 '아티스트의 수상과 기회' 라는 것에 대해 이야기 했는데 이것은 나중에 더 이야기 하고 싶다.  이번학기는 지난학기에 갑작스레 대체되었던 비대면수업이 어느정도 익숙해진지라 수업에도 조심스레 몇번의 대면수업을 넣었고 계획대로 잘 진행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확진자가 늘어 이번학기말까지는 대면수업을 다시 하는게 어렵지 않을까?... 내 프린트를 직접 판지는 꽤 오래 되었다.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2011년 12월 25일에 크리스마스 기념 뉴욕타임즈가 나왔을때 나는 '북리뷰' 섹션에 'A pug among pigs' 라고 사람들이 애완용 돼지를 강아지처럼 키우는 내용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그 일러스트를 보고 꽤나 많은 연락을 받았던 것 같다. 특히 Holiday Gift 라고 하여 지인에게 선물용으로 준 사람도 있고, 내 프린트를 산 사람들 거의가 다 돼지 키우는 데 연관이 있는 사람들이었으며, 그때 당시 나는 절대 채식주의자인 비건을 하던 때다. (안타깝게도 2년 반만에 비건 라이프는 끝이 났지만... ㅠ )  See the article HERE 그 즈음 뉴욕타임즈에 실렸던 그림이나 내가 핸드메이드로 찍은 실크스크린 프린트 등을 개인적으로 팔았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오랜만에 또 그런 Print inquiry 가 와서 딸에게 홀리데이 기프트로 주고 싶어 새로 만든 내 코믹을 사고싶다고 하니 일년동안 만든 내 새 작품이 괜찮은 출발을 하고있는 듯 하다. :)  뉴욕으로 갈 싸인된 프린트  화요일 수업에서 성

2020년 11월 둘째주 - 국민대 실크스크린, 리소그라프, Inc. Magazine illustrations

Image
 2020년 1학기를 시작하며 국민대 두개의 학부수업에서 실크스크린을 가르쳐야 했었다. 감사하게도, 학기 시작 전부터 양질의 수업을 위해 실크실 공사가 시작되었다. 그런데 왠걸, 갑자기 등장한 코로나에 1학기에는 공사가 제대로 마무리 되지도 못하고 실크스크린 실습도 제대로 하지도 못한채 한학기가 끝나버렸다.  그리고 2학기가 되어 코로나에 아직까지 비대면으로 수업이 이루어져 오랜만에 학교에 갔다가 새로 단장한 실크실을 보고 너무 깜짝 놀라버렸다. 이제 더이상 '작은' 실크실이 아니라 싱크를 세대나 갖춘 '그럴싸한', '좋은' 실크실이 되어 있었다. (정말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은 복 받았다!!) 이번주의 하이라이트라하면, 뭐... 새로 단장한 국민대 실크실에서 프린트를 찍어봤다. ㅎㅎ 컬러 조합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형광 옐로를 써봤는데 어떠신지...? :) 이번학기 과제가 많다. 써야 할 소논문도 세개나 되고 그래서 프린트를 하러 자주 가고싶지만 시간이 도통 나질 않는다. ㅠㅠ  몇년전부터 한국에서 실크스크린이 인기를 끌고 있다. 소셜 네트워크에 실크스크린 찍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올린것이 보기 참 좋게 제작되었던데 도통 작업에 집중하다보면 사진한장 찍는것도 버거울때가 있다.  어떤날은 사진찍는걸 더 염두해두고 작업을 하였는데 물론 사진은 그럴싸 하였지만 그 프린트는 참 맘에 안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 후로 아무래도 중요한것은 '사진'보다는 '작품' 이란걸 알았다. 그래서 항상 작업을 다 마무리하고 짐을싸고 가야겠다 하다가 뭔가 잊은듯 ' 아, 사진!!' 하였는데 어제도 또 마찬가지였다. 레드+형광옐로 Printed on Nov 14,2020 핑크버젼 Link Printed on Nov 14,2020 Printed on Nov 14,2020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실크실 공사 끝!  씽크가 세개나!! 너무 좋습니다. 최고! :)  국민대는 리소그라프도 잘 되어있다.

블로그 스팟에 돌아온 이유

Image
 오늘은 나의 3* (Thirty Something) 번째 생일이다.  생일이라 하면 우선 내가 축하를 받아야 하는게 아니고 나를 낳아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는 날이다. 특히 엄마가 몇십년전 이날 오후에 얼마나 배가 아프셨을까?...  차번호로 치면 1111은 우리나라에서도 돈을 주고 사야하는 번호이고 태국에서는 이 번호가 행운의 상징이라 하여 태국 갑부가 8억 5천을 주고 이 1111 차 번호판을 낙찰받았다고 한다.  11월11일은 일년에 단 한번 네개의 숫자가 겹치는 날이라 어떻게 보면 좀 특별한 날이기도 한데 지금까지 이런 특별한 날이 빼빼로 따위에 묻힌것이 안타깝다. 그나마 내가 좋아하는 '떡볶이 데이'로 치부하는 것이 조금은 낫다.  맨 처음 일러스트레이터의 꿈을 안고 블로그를 시작한것이 2008년 8월이었고, 그때 가장 핫했던 이 블로그 스팟에서 2011년까지 꾸준히 아카이브를 해왔다. 10여년이 지난 지금, 어느 순간부터 좀 더 멋져보이는 플랫폼이 생겨나며 더 이상 블로그스팟은 좋아보이지 않았다. 그후로도 꾸준히 블로깅을 해왔는데 몇년전부터 더 이상 아무도 블로그를 보지 않는 것 같았다. 좀더 쉽고 빠르게 이미지를 접할 수 있는 플랫폼이 등장한 이후부터이다.  나는 원래 소셜미디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인스타그램이나 유튜브는 별로 체질에 맞지 않는데 그런 사람들은 그럼 항상 뒤떨어진 사람마냥 지내야 할까? 매일매일 어떤 자극적인 (진실인지 알 수 없는) 수많은 이미지를 봐야하는것이 피로하다.  그래서 다시 돌아왔다. 누가 보든 보지 않든, 모국어든 외국인이 쓰는 영어이든, 그리고 매번 그냥 어물쩡 넘어간 내 생일에 무언가를 해보자 하는 마음에서 나는 이 블로그스팟을 다시 열었다.  작품에 대한 아카이브도 좋지만, 꾸준히 삶의 순간들을 기록으로 남긴다는 것은 멋진 일 같다.  그럼 오늘부터 시~작!  11에 관한 드로잉  Enable Ginger Cannot connect to Ginger Check your internet connect